7KGw6rWtIOuPmeyDnSDsmIHsnqUg6riw6rCB7JeQIOu5hOuCnOuwm+uKlCDrqoXsnqzqtowg7YyQ7IKsLi4uIOqzvOqxsOyXlCDslrTrlqQg7IKs6rG0IOuLpOukmOuCmD8=
조국 동생 영장 기각에 비난받는 명재권 판사... 과거엔 어떤 사건 다뤘나?
웅동학원 비리 혐의로 청구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52)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를 두고 법조계 안팎의 비난과 더불어 영장을 기각한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에 대한 궁금증도 커지고 있다. 명 부장판사는(사법연수원 27기) 1997년 검사로 법조계에 첫발을 내디뎠다. 그는 수원지검에서 근무를 시작해, 12년간 서울동부지검·청주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하고 2009년 판사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수원지법·서울고법·서울중앙지법 판사를 지냈고, 창원지법·성남지
김태현 기자 2019-10-10 21:48:47
4oCY7JuQ7LmZ7KO87J2Y7J6QIOycpOyEneyXtOKAmeydgCDrtoDsuZzsnZggRE5BPw==
‘원칙주의자 윤석열’은 부친의 DNA?
2017년 2월 서울시내 선술집에 50대 중반의 남성들이 모였다. 얼큰하게 술기운이 오르자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당시 한참 진행 중이던 국정농단 사건과 특검의 수사로 넘어갔다. 박영수 특검에 이어 윤석열 수사팀장으로 주제가 넘어가자 누군가 말했다. “윤석열 검사 말이야, 윤 교수님 아들이래” 술자리 대화라는 것이 으레 그러하듯 각자 자기 할 말만 하기 바쁘고 듣고 싶은 말은 듣기 마련지만 그 순간만큼은 좌중의 시선은 한곳으로 몰렸다. “아 그랬군. 어쩐지...” “그 아버지에 그 아들이군&r
장용진 기자 2019-07-26 14:30:35
W+yghOusuF0g66y466y07J28IOKAnO2YleyCrOyGjOyGoSDsoIjssKjshJwg7Iud66+87Iuc64yAIOyelOyerCDssq3sgrDtlbTslbzigJ0=
[전문] 문무일 “형사소송 절차서 식민시대 잔재 청산해야”
문재인 정부 초대 검찰총장인 문무일 총장이 24일 비공개 퇴임식을 하고 2년 임기를 마무리한다. 그는 전날인 23일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떠나면서 드리는 말씀’이라는 글을 올리며 검찰 구성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문 총장은 이 글에서 “독재시대, 권위적 민주주의 시대를 거쳐 수평적이고 보편적인 민주주의 시대가 된 이 시기에 더 중요한 것은 법치라는 가치, 형사사법의 민주적 원칙과 절차 준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형사소송 절차에 군국주의적 식민
조현미 기자 2019-07-24 01:05:0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