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경기도 국감, 시작부터 고성…'정책' 검증은 실종된 반쪽 국감

국회 행안위, 경기도청서 2018년 국정감사 진행

이재명 지사 사생활 두고 시작부터 '고성'…정책 검증 실종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19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사생활을 둘러싼 여야의 공방전이 벌어졌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경기도 수원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경기도에 대한 2018년 국정감사를 진행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이재명 지사의 제소 현황 자료 제출과 녹취록 공개 문제 등으로 시작부터 여야 의원 사이에 거친 언행이 오갔다. 

행안위 소속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은 본질의에 앞서 "이 지사의 가족관계에 대한 녹취가 2개 있는데 틀고 싶다. 과연 이 지사가 도시자로서의 자격이 있는지 (확인하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치공세는 당에가서 하라"고 맞섰고, 같은당 홍익표 의원도 "국감장에서는 국감에 충실해달라"고 말했다. 여야의 대립으로 국감장에서는 한때 고성과 반말이 오가기도 했다.

상황이 격해지자 인재근 행안위 위원장은 "'국정감사 및 국정조사법'은 개인의 사생활을 침해하거나 계속 중인 재판 또는 수사 중인 사건의 소추(訴追)에 관여할 목적으로 행사되어서는 아니 된다고 돼있어 녹취 재생이 어렵다"고 진화했다. 

이 지사의 제소 현황 등을 자료로 제출해 달라는 의원들의 요구에 이 지사가 '거절' 의사를 밝히면서 국감장은 한 차례 더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의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부터 지금까지 정치활동을 하면서 여러 가지 제소를 많이 했는데, 제소 현황을 제출해달라"는 요구에 대해 이 지사는 "개인적 자료는 국정감사 범위를 벗어나는 것이라 제공하지 않겠다"고 거부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는 이 지사의 '인생무상' 발언도 눈길을 끌었다. 녹취록 재생을 포기한 조 의원이 "(이 지사가)엄청난 압박을 받아서 안 됐다는 느낌도 있다. 탈당을 권유받고 경찰 압수수색도 당했다. 소회가 어떠냐"라고 질의하자 이 지사가 "인생무상이죠"라고 답해 국감장에서는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이 지사는 조폭 출신의 기업가와 연루됐다는 의혹과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이 지사는 "조폭문제는 사실무근이며, (형님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과 관련해서) 지자체장으로서 법적 조치를 할 수 있었지만 그러지 않았다"면서 관련 의혹을 재차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