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당무감사·윤리위원장에 황윤원 중앙대 교수·김영종 변호사 임명

‘YS 비서관’ 출신·盧와 각 세운 검사 당 혁신 전면 배치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황윤원 중앙대 교수]

[김영종 법률사무소 송결 대표 변호사]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당무감사위원장과 윤리위원장에 각각 황윤원 중앙대 교수와 김영종 법률사무소 송결 대표 변호사를 임명한다.

한국당은 조만간 이 두 사람에 대한 임명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한국당과 법조계에 따르면, 황 교수는 김대중 정부 시절 사회정책비서관를 지낸 인물이다. 김 변호사는 지난 2003년 ‘검사와의 대화’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각을 세웠던 검사 중 한 명이다.

노무현 정부 시절 정책실장을 지낸 김 비대위원장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인사들을 전면 배치해 당 혁신에 나선 모양새다.

최근 김 위원장은 전국 253개 당협에 대한 당무감사에 착수, 본격적인 당 조직 정비에 착수했다.

이번 당무감사에서 당협위원장이 교체될 경우, 2020년 총선 공천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지난 13일 당내 14명의 초·재선 의원들은 ‘재창당 수준의 혁신 촉구를 위한 선언문’과 당 혁신 차원에서 당협위원장직 사퇴를 선언했다.

선언문에는 김성찬(재선) 김규환·김성원·김성태·김순례·문진국·성일종·송언석·이양수·이은권·이종명·임이자·장석춘·정유섭(이상 초선) 의원 등이 서명했다.

특히 당무감사위원장과 윤리위원장은 ‘임기제’로 아직 잔여 임기가 남아 있으며, 모두 홍준표 전 대표가 임명했던 자리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김 위원장이 전날 홍 전 대표 귀국과 함께 당 조직 및 인적 청산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원래 계획에 있던 인사”라면서도 “추석을 분기점으로 해서 당 혁신과 관련된 세부 내용들이 차근차근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