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인사청문회....'윤대진 친형' 의혹에 발목 잡히나?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2012~13년 정관계 유착 의혹 수사 받아

1년여 해외도피 끝에 경찰수사... 결국 무혐의,

당시 경찰 수사팀 "검찰의 수사 방해 있었다" 주장도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돌출 변수를 만났다. 윤 후보자의 복심으로 알려진 윤대진 검찰국장의 친형 관련 의혹이 불거졌기 때문이다.

지난 28일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윤대진 법무부 검찰 국장에 친형을 윤석열 검찰 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신청했다.

윤대진 검찰 국장은 윤석열 후보자와 아주 가까운 관계로 알려져 있다. 윤석열 후보자를 '대윤', 윤대진 국장을 '소윤'이라고 불릴 정도로 두 사람의 친분 관계는 널리 알려져 있다.

현재 논란이 되는 것은 윤대진 국장의 친형이 과거 세무 비리 및 정관계 비리에 연루된 적이 있다는 점 때문이다. 윤대진 국장의 친형 윤우진 씨는 국세청 공무원으로 2012년 용산 세무서장으로 재직할 당시 정관계 비리 혐의에 연루된 바 있다. 당시 서울경찰청이 수사에 착수하자 윤 세무서장은 급히 해외로 출국했다가 일년 여 뒤 체포돼 수사를 받았다.

윤 전 세무서장과는 정관계 고위층이 얽혀 있으며 탈세와 뇌물의 고리라는 의혹이 제기돼 있었다. 하지만 수사 결과 밝혀진 것은 아무 것도 없었고, 누구도 처벌받지 않은 채 수사가 마무리됐다. 윤 전 서장도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고 풀려났다.

당시 경찰 주변에서는 윤우진 리스트가 나올 것이라고 잔뜩 기대했지만 결과적으로 아무런 성과를 얻지 못했다. 해외 도피까지 하면서 숨기려 했던 것이 무엇이냐는 의구심이 난무했지만 소용없었다.

당시 수사를 맡았던 경찰관계자는 검찰의 수사 방해 때문에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고 억울해 했다.  수사를 방해했던 인물로 지목된 사람이 바로 윤대진 현 검찰국장이다. 당시 윤 국장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으로 근무하고 있었다.

당시 보도를 살펴보면 윤 국장은 수사를 받게 된 친형을 위에 자신의 지인을 변호인으로 연결시켜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찰 수사 관계자들은 윤 국장뿐만 아니라 다른 검찰 고위층도 수사 방해에 개입했을 것이라고 짐작하고 있다.

결국 주광덕 의원이 윤석열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윤 국장의 형을 불러냈다는 것은 당시 수사방해의 실체가 윤 후보자 아니냐는 의심을 반영한 셈이다. 자유한국당 측에서는 윤대진 국장 친형의 변호인을 선임하는 과정에 윤 후보자가 상당 부분 개입했다고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30일 검찰 관계자는 윤 국장 친형의 문제는 윤 후보자와 별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세간에 떠도는 소문과 주간지에 확인되지 않은 기사를 짜 맞춘 의혹을 야권이 확인없이 제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법조계 일부에서도 윤 국장 친형 문제가 윤석열 후보자에게 흠집을 내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 다만 차기 서울중앙지검 유력 후보자로 꼽히는 윤 국장에게는 적지 않은 상처가 될 전망이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