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로스쿨 신입생 48.6% ‘SKY’ 출신…서울대 로스쿨은 93.4%

사법시험준비생모임, 21개 로스쿨 분석…“학벌주의 철폐 안돼”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올해 전국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신입생 절반가량은 서울대·연세대·고려대 학부를 나온 이른바 ‘SKY(스카이)’ 출신으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대 로스쿨의 경우 스카이 출신이 93.4%에 달했다.

6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전국 21개 로스쿨의 2019년도 신입생 출신대학 자료를 분석한 결과 스카이 출신이 전체의 48.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서울대 로스쿨 신입생의 93.4%가 스카이 출신이었다. 이어 연대 로스쿨이 86.3%, 고대 로스쿨이 75.0%로 다음을 차지했다. 서울대는 자교 출신이 63.8%에 달했다.

서울 지역에 있는 서강대·한양대(68.1%)와 이화여대(60.9%) 로스쿨 등도 스카이 출신이 주를 이뤘다. 반면 전남대(12.2%)·제주대(13.6%)·충북대(14.2%) 로스쿨 등에선 비율이 낮게 나타났다.

14개 로스쿨이 공개한 신입생 나이는 31세 이하가 84.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32~40세가 13.0%였다.

서울 지역 로스쿨은 31세 이하가 98.4%에 달했고, 한양대와 서울시립대에는 32세 이상이 단 한 명도 없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로스쿨 도입 목적 중 하나가 학벌주의 철폐였지만 로스쿨 비인가 대학 등의 서울 지역 로스쿨 입학 비율은 2.7%에 머물렀다”면서 “장기적으로 로스쿨을 폐지하고, 새로운 법조인력 양성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 관악구 서울대 정문. [사진=서울대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