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내주 검찰 출석

“자료 협조 요청 단계”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63)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가 내주 검찰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단장 여환섭 청주지검장)은 조만간 A씨를 상대로 성폭행 피해를 뒷받침할 자료를 제출받고 당시 정황에 대한 진술을 듣기로 했다.

검찰은 일단 A씨가 제출한 증거자료를 분석한 뒤 김 전 차관의 성범죄 혐의 수사가 본격화하면 A씨를 참고인으로 다시 조사할 방침이다.

수사단 관계자는 "자료 협조를 요청하는 과정이며 정식으로 소환 조사하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
A씨는 2008년 1∼2월 서울 역삼동 자신의 집에서 김 전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두 사람이 자신의 의사에 반해 성관계 장면을 촬영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당초 2013년 경찰·검찰 조사에서 이른바 '별정 성접대 동영상'에 등장하는 인물로 다른 피해자를 지목했다. 이듬해 자신이 동영상 속 여성이라며 김 전 차관 등을 고소했지만 검찰에서 재차 무혐의 결론이 나왔다.

2006년께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문제의 동영상은 김 전 차관의 성범죄 혐의와 직접 관련은 없다. 그러나 등장 인물이 A씨로 확인될 경우 김 전 차관과 윤씨, 성폭행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의 구체적 관계에 대한 정황 증거가 확보되는 셈이어서 성범죄 혐의 수사가 속도를 낼 전망이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