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유포·경찰 유착’ 최종훈, 오늘 오전 10시 경찰 출석

승리 정준영 카톡방서 성관계 몰카 유포로 입건…피의자 신분 출석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성관계 몰카 유포 혐의로 입건된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경찰은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을 오늘(16일) 소환해 조사한다. 최종훈은 이른바 ‘승리 카톡방’에 성관계 불법촬영 동영상에 올린 혐의를 받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6일 오전 10시 최종훈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최종훈은 그룹 빅뱅 멤버의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정준영(30) 등이 있는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상대방 동의 없이 몰래 촬영한 여성 사진 등을 올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최종훈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그룹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경찰에 출석해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왼쪽부터 가수 정준영과 빅뱅 멤버 승리, 최종훈. [사진=최종훈 인스타그램]


최종훈은 경찰 윗선에 청탁해 음주운전 언론 보도를 막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종훈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 음주단속에 걸려 벌금 250만원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지만 언론에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에 따르면 최종훈은 승리 카톡방에서 당시 경찰 관계자의 도움을 받아 음주운전 사건의 보도를 막았다고 언급했다.

최종훈은 승리와 배우 박한별 남편인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의 해외 투자자에 대한 성접대·성매매 알선을 방조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최종훈은 앞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와 관련해 참고인 자격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