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산고-전북교육청 갈등 정치권이 나섰다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전주 상산고 전경[사진=상산고 ]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를 앞두고 전주 상산고와 전북교육청의 갈등이 커지자 정치권이 중재에 나섰다.

전북지역 국회의원들은 13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만나 평가기준에 대한 의견을 모았고 오는 16일 다시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또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송하진 전북지사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전북도의회 교육위원회도 이날 전북교육청, 상산고 관계자들과 긴급회의를 열었다.

정세균 전 국회의장과 민주당 안호영 의원, 민주평화당 정동영,유성엽,김광수,조배숙,김종회 의원, 바른미래당 김관영,정운천 의원, 무소속 이용호 의원 등 전북 국회의원들은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평가기준 논란’에 관해 논의하고 전북교육청이 제시한 ‘2019년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계획’을 수정하도록 요구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들 의원은 전북교육청이 자사고 재지정 기준점을 80점으로 올리는 것은 지역 교육현실을 반영하지 못한 조치라고 단정하고 자사고 존속은 전북교육청이 독단적으로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결론지었다.

자사고 재지정 문제는 상산고 학부모와 도민 여론을 충분히 살핀 다음 판단할 문제라는 것이다.

유성엽 의원은 의원들의 입장을 정리해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다.

유 의원은 “지역에서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에 대한 논란이 심각해 정치권에서 중지를 모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현재 의원실 차원에서 김승환 교육감의 정확한 의중과 도민들의 입장, 전북 교육 현실을 면밀히 파악한 다음 전체 입장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의원들 입장은 정운천 의원이 전북교육감에게 전달하기로 했다.

전북도의회 교육위원회 소속 모든 의원과 전북교육청 부교육감, 교육국장, 학교교육과 과장, 상산고 교장,교감이 한자리에 모였다.

도의회 교육위 위원들도 전북교육청 재지정 기준의 불합리성을 지적했다.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공통 평가에서 전라북도만 기준점이 다른 것은 재량권 남용이라는 데 뜻을 모으고 민의를 반영해 기준점수를 수정할 것을 전북교육청에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