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주, ‘나경원 발언’에 윤리위 제소 ‘맞불’

양당 이틀째 거친 공방 지속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민주당, 나경원 징계안 의안과 제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이 지난 12일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내용과 관련,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징계안을 13일 오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로 인해 촉발된 논란이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간의 윤리위 제소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13일 한국당은 전날 민주당이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달라”라는 나 원내대표의 연설 내용을 문제 삼아 윤리위에 제소키로 한 데 대해 맞불을 놨다.

민주당은 이날 본회의 직후 의안과에 징계안을 제출했다. 징계 사유는 품위유지의 의무(국회법 25조), 모욕 등 발언의 금지(146조) 등이다.

한국당은 또한 나 원내대표의 연설 도중 민주당 의원들이 고성과 비아냥을 퍼부은 것을 ‘청와대를 향한 총선용 충성경쟁’, ‘좌파 전체주의’라고 맹비난하며 역공에 나섰다.

이와 함께 민주당이 한국당을 제외한 야 3당과 공조해 선거제 개혁과 개혁 입법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데 대해서도 강력한 제동을 건다는 방침이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한국당은 제1야당 대표의 연설을 제일 먼저 방해하기 시작한 홍영표 원내대표를 국회 윤리위에 제소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한 사무총장은 “어제 국회 본회의 장면은 ‘청와대 심부름센터’ 역할을 하면서 오만과 독선으로 가득한 민주당의 민낯으로, 국회 망신이었다”면서 “어제 당으로 나 원내대표를 향한 격려의 전화가 많이 왔는데 다시 한 번 나 원내대표에게 파이팅을 외친다”고 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어제 신성한 민의의 전당에서 여당 의원들의 반응은 좌파 전체주의의 모습이었다”며 “의원의 정치적 발언을 놓고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는 일도 전에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도 나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 사퇴뿐 아니라 의원직 사퇴 요구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과 국민 모독하는 발언을 보면서 ‘자포자기하는 발언이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는 것을 보면서 ‘앞길이 없는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극우와 반평화 정치, 국민을 분열시키는 혐오의 정치이자 몽니”라고 맹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