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열 교육위원장 “한유총, 개학 연기 철회하라”

"이번 주까지 상황 변화 없으면 중재에 나설 것"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국회 교육위원장인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오른쪽)과 임재훈 국회 교육위 바른미래당 간사가 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한유총의 사립유치원 개학 연기 철회와 교육부-한유총의 조건없는 대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3.3 [사진=연합뉴스]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은 3일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에 개학 무기한 연기 선언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바른미래당 소속 임재훈 교육위 간사와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임 의원은 “아이와 부모를 볼모로 한 한유총의 개학 연기 선언은 그동안 유아교육 영역에서 국가가 다하지 못한 역할과 헌신의 성과를 한유총 스스로 무너뜨리는 행위”라면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백년지대계의 초석으로서 절대 해선 안 될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또 “교육부 또한 엄정 처벌만 주장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대화에 나서 학부모들의 불안과 혼란을 하루빨리 해소하는 것이 당연한 책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사립유치원 문제에 대해선 지난 정기국회에서 유치원 3법을 합의처리하지 못한 국회의 책임도 크다”며 “이번 주까지 상황 변화가 없을 경우 이 위원장과 제가 중재에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