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총선 이끌 관리형 대표 뽑아야”…한국당 당대표 출마 선언

대선 후보 전대 출마 자제 촉구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3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31일 “개헌저지선을 확보하고, 수권 정당의 발판을 마련하는 총선 필승용 관리형 대표를 뽑아야 한다”며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심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권 후보를 뽑으면 대선 후보의 부침에 따라 간신히 기사회생한 당이 함께 위기에 몰린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인기만 얻으려 하고, 당을 위해 앞장서 싸워본 적이 없는 사람은 당을 이끌 자격이 없다”면서 “꽃가마를 탈 대선 후보를 뽑는 것이 아니라 총선을 승리로 이끌 선봉장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신의 힘으로 일어선 정치 이력이 아니라 권력자에게 발탁된 사람, 웰빙 이미지 메이킹으로 정치 생명을 연장하는 사람이 당 대표가 되는 게 낫겠느냐”면서 “역사의 수레바퀴를 되돌리는 후보를 선택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심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가장 힘이 센 정권 초기에도 용감히 맞서 싸워 본 사람만이 사활을 건 총선에서 당을 승리로 이끌 수 있다”면서 “보수 대통합을 이뤄내 이기는 보수, 승리하는 자유 우파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