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과 적극 소통 돋보여”…민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 호평

"대통령, 모든 현안에 깊이 이해"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이해찬 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당직자들이 10일 국회에서 2019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정해진 시간을 훌쩍 넘겨서까지 기자들과 각종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며 국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내용을 보면 대통령이 모든 현안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잘 알 수 있는 회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회견이었다”며 “‘사람 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 국가’를 기치로 ‘다 함께 잘 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년의 다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속 가능한 성장’과 ‘함께 잘 사는 경제’를 위해 민주당도 비상한 각오로 문재인 정부의 노력에 함께하겠다”며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 경제의 ‘전략적 혁신 산업’을 통한 혁신성장과 혁신창업의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보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가 경제와 민생을 살리고 한반도 평화를 구축하는 일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당리당략과 정치공방을 떠나 ‘공동번영의 한반도’, ‘다 함께 잘 사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가기 위해 야당도 동반자로서 힘을 모아주기를 촉구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