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과방위원 "KBS, 남조선중앙방송이냐…오늘밤 김제동 폐지하라"

"文, 양승동 지명 철회하라…임명강행은 대한민국 역사 정면도전"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양승동 KBS사장이 3일 오후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6일 양승동 KBS 사장 지명자의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KBS 1TV '오늘밤 김제동'을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지난 3일 '오늘밤 김제동'에서 김수근 김정은 위인 맞이 환영단 단장의 인터뷰를 방송했다는 이유에서다.

이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 단장이라는 인물은 '공산당이 좋아요라고 어떻게 외칠 수 없나'라고 하고, '(김정은을) 정말 좋아한다. 겸손하고 실력있고 경제발전 등을 보면서 팬이 되고 싶었다'라는 발언을 했고, 이 내용이 고스란히 전국에 중계됐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양 지명자가 임명된 이래 공영방송의 본분을 망각하고 정부여당에 편파적이고 이념적인 방송을 일삼더니 마침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며 "KBS가 종북좌파의 해방구이자, 남조선 중앙방송을 자처하고 나섰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들은 △'오늘밤 김제동' 폐지 및 관계자 중징계 △방심위의 즉각적인 심의와 징계 △양승동 임명 철회 및 대국민 사과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이럼에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과 대한민국 역사와 정통성에 대한 정면도전"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