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평창 올림픽, 성공적인 평화의 제전”

토마스 바흐 IOC위원장 초청 조찬 간담회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국회의장실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은 4일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은 역대 가장 성대하고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이 됐고, 전 세계인이 하나 되는 열정과 평화의 제전이었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초청해 조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평창 올림픽은 한반도가 대화와 평화의 프로세스로 전환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기회를 빌려 바흐 위원장의 혜안과 비전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바흐 위원장은 “평창 올림픽의 성공은 모든 한국인이 자랑스러워 할 만하다”면서 “오늘 간담회에서 생산적이고 유익한 논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교섭단체 대표들과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한병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등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