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우 “비대위 인적쇄신 탓에 당이 계파 전쟁으로 가”

"지금은 당을 화합시키기 위해 노력해야할 때"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영우 의원이 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당내 계파 전쟁과 비대위 운영'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2일 “비상대책위원회가 전당대회를 앞두고 과거에 있었던 불행한 일들을 기준으로 인적쇄신의 신호탄을 쏘니까 당이 계파 전쟁으로 가는 것”이라며 “비대위는 당을 화합시키기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비대위는 점점 더 정치적으로 오해받을 일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먼저 김 의원은 비대위의 인적쇄신 기준을 지적했다. 그는 “2016년 총선 공천 농단 핵심 연루자와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 관련 인사 등을 (인적쇄신 기준으로) 제시했는데, 도대체 핵심 연루자와 비핵심 연루자의 정확한 기준이 어떻게 가능하냐”고 물었다.

이어 “비대위는 계파 타파를 선언하지 않았느냐”며 “비대위는 과거 우리 모두의 상처를 서로 어루만지고 화해하고 용서하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 지금은 당력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병준 비대위원장이 아이노믹스 등 정책 비전을 당내 의견 수렴 없이 발표하는 데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김 의원은 “당의 기본이 되는 정책은 당내 토론과 의견 수렴을 거쳐야 하는 것”이라며 “새로 선출될 당 지도부는 현 비대위의 정책 기조를 실행하는 하부 기구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당원권 회복 문제와 관련해서는 “검찰 기소와 동시에 당원권이 정지된 의원들에게는 당원권을 회복시켜줘야 하고, 이것을 즉시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원내대표 선거의 유불리를 따질 일이 아니라 형평성과 공정성의 문제인 것”이라며 “국회의원이 당 소속 원내대표를 뽑는데 투표권이 없어서야 말이 되느냐”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원내대표 선거 일정에 대해 빨리 일정을 제시해달라”며 “원내대표 선거에 나선 후보들은 지금 일정도 모르고 깜깜이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비대위는 지금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벌어지는 계파 갈등을 방관만 해서도 안 된다”며 “우파재건회의라는 단체가 특정 후보를 뚜렷한 기준과 근거도 없이 지지하고 나섰다. 비대위는 이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잘못된 것이라면 처벌해야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