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미래 "靑 돌려막기 인사, 文 사과해야…조국 해임 촉구"

"최소한의 요구 거부될 경우 정상적 국회 일정 어려울 수 있어"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공동 기자회견하는 김성태ㆍ김관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13일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경제팀 교체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과 관련, "대통령과 여당의 분명한 사과와 책임있는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인사검증 책임자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해임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성태 한국당·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당은 민생과 국익을 위해 여야정 상설협의체에 임했고, 합의를 이뤄냈다. 그러나 대통령과 여당은 돌려막기 인사, 환경부 장관 임명 강행과 국정조사 거부로 답을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일 있었던 여야정 협의체 회동에 대해 "야당 원내대표들은 대통령께 현 난국 타개를 위해 국정운영 및 경제정책의 기조 변화와 경제 투톱에 실용적 시장주의자 임명 등으로 시장에 변화의 시그널을 전해달라는 간곡하고 정중한 요청을 했다"며 "유명무실화된 국회 인사청문 제도와 조명래 후보자의 문제와 청문결과보고서 채택 없는 장관 임명 강행 자제도 진언했다"고 했다.

아울러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과 채용비리에 대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대책마련을 위해 야당 공동으로 제출한 국정조사 수용도 호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런 야당의 최소한의 요구마저 거부될 경우 정상적인 국회 일정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한다"며 "대통령과 여당의 결단이 협치의 길을 다시 여는 방법임을 강조한다"고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어떤 조치를 생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11월 국회는 내년 예산심사 및 규제혁신과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산적한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 사실상 이번에 협치를 거부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심각한 국회 차원의 대응을 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