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직 총리 外 차기 대권주자들

여권, 이재명·박원순·김경수…지선 당선자 강세

야권, 유승민·오세훈·홍준표…보수 통합이 관건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범진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 이어 우위를 차지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부터)·박원순 서울시장·김경수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전·현직 총리의 차기 대선주자 전성시대 속에서도 저마다 존재감을 드러내는 여야 '잠룡'들이 존재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3년이나 남은 만큼 잠룡들은 서서히 뭄풀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관련기사 6면-이낙연 vs 황교안, 전·현직총리 대권주자 선호도 1위>

특히, 여권에서는 차기 대선에 출마할 후보군이 풍부해야 조기 레임덕을 막을 수 있다는 분석 아래 당 안팎에선 물밑에서 차기 대선 주자 구도짜기에 한창이다. 재집권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당 안팎에선 지금부터 대권 주자들을 관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2일까지 실시한 월간정례 차기 범진보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1위는 이낙연 총리(18.9%)다. 다음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11.3%)·박원순 서울시장(10.5%)·김경수 경남도지사(10.3%) 등이 뒤를 이었다.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 지사, 박 시장, 김 지사는 엎치락뒤치락하며 각자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 지사는 기초자치단체장(성남시장)에서 광역자치단체장으로 올라섰지만 구설수에 끊임없이 오른 탓에 지지율이 그동안 주춤했다. 현재도 줄소송 중으로 자신을 둘러싼 갈등을 정리하지 못한 상태지만, 회복세에 접어들었다. 

박 시장은 '비문(문재인)' 이미지를 굳히면서 대선 전보다 선호도가 떨어졌다. 일례로 박 시장은 최근 서울 집값 급등 과정에서 문재인 정부와 날카롭게 대립했다. 정부는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풀어 주택 공급을 늘리려 했지만 박 시장이 강력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반면, '친문' 김 지사는 문 대통령의 인기를 등에 업고 대선주자 반열에 올랐다.

범보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 이어 우위를 차지한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왼쪽부터)·오세훈 전 서울시장·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남궁진웅 기자, 연합뉴스]

정계복귀설에 선을 그어 여론조사에는 반영되지 않았지만,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여권 내 차기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고 있다.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며 '킹메이커'를 자임한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후임자로 유 전 장관을 낙점한 것은 차기 대선과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친노(노무현)·친문의 인기는 물론 대중적 인지도가 높다는 점에서 앞으로도 꾸준히 차기 주자로 입에 오르내릴 전망이다. 

여권 내 전략통으로 불리는 한 의원은 "시간이 많이 남았고 총선도 치러야 하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지는 아무도 모른다"면서도 "야권이 지리멸렬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우리가 유리하다. 앞으로 이 상태를 얼마나 잘 유지하고 관리하냐에 차기 대선이 달려 있다"고 평가했다.

범보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 결과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28.0%)가 앞선 가운데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12.9%)·오세훈 전 서울시장(10.3%)·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8.1%)·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5.2%)가 차기 대권주자로 이름을 올렸다. 

야권 내 황 전 총리의 경쟁자로 여러 인물이 꼽히지만 '1강' 구도를 뛰어넘기 위해선 축적된 피로감을 제거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유 전 대표와 홍 전 대표, 안 전 대표 등 세 사람은 지난해 대선 패배 후 과거 대선 패장들과 달리 정치 일선 복귀 시기가 빨랐던 만큼 회복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야권 한 관계자는 "범보수 빅 텐트론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지만 야권 후보 단일화가 핵심"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시간이 남은 만큼 위기의식보다 영역다툼과 이합집산이 반복될 것으로 보이지만 이런 혼돈의 시간을 얼마나 잘 극복하고 보수 통합을 할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