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광장, 국제중재 노하우 교류…'영 ICCA 워크숍' 개최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이미지=아주경제 DB. 법무법인 광장]


법무법인 광장은 5일 대한상사중재원 국제중재센터, 중동 최대 로펌 알타미미앤컴퍼니(Al-Tamimi & Company)와 함께 서울 삼성동 패스트파이브에서 'Young ICCA Workshop'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국제중재절차의 핵심인 증인신문 단계를 소개하고, 반대신문에 대한 각종 노하우 공유 및 실무적인 쟁점을 논의하는 자리로 구성됐다.

Young ICCA는 국제상사중재위원회 산하 청년 법조인 위원회로 국제중재에 관심이 있는 청년 법조인들이 교류하고 선배들로부터 중재 관련 지식 및 실무적인 가르침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날 행사에서는 패널토론을 통해 청년 법조인들이 직접 증인신문을 준비하고 반대신문을 하는 과정에서 특별히 주의하고 기억해야 할 사항들에 관해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패널토론 이후에는 국제중재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청년변호사 및 국제중재분야에서 일하기를 꿈꾸는 사법연수생, 법학전문대학원생들의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준비위원으로 참여한 김새미 광장 변호사는 "국제중재에 관심있는 청년 법조인들이 국제중재의 실무를 배우고, 해외에서 온 다른 변호사들도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