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 사실관계 확인 선행돼야”

국정조사 요구 수용 여부는 국감 후 검토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야당이 공공기관 고용세습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 절차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금 제기되는 의혹의 상당수는 사실 관계가 잘못됐거나 확대돼 알려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천공항공사는 작년에 자진신고센터를 만들어 14개의 신고를 받았고, 자체조사결과 두 사안에서 의혹이 있어 경찰에 수사의뢰까지 했지만 무혐의로 마무리됐다”며 “또 한전KPS와 도시주택공사 정규직 전환도 사실과 다른 것을 많이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채용 비리는 절대 있어선 안 될 범죄행위”라며 “공기업 채용과 관련해 정확한 사실 관계를 규명하고 친인척 채용비리가 드러날 경우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만 이번 문제로 인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이 공격 받아선 절대 안 된다”며 “민주당은 국정감사가 끝난 후 채용비리에 대한 국정조사 수용 여부를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