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교진 "고교교육 정상화, 교육 시민단체 지혜 모아야…"

세종시교육청, 고교학점제 미래 포럼 성료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세종시교육청 제공]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2030교육포럼준비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는 '고교교육 정상화 위한 고교학점제 미래 포럼'을 6일 개최했다.

이 포럼은 '고교교육 정상화를 위한 고교학점제 미래 포럼 첫걸음, 지혜를 모으다'를 주제로 대입 제도 개편 공론화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교육시민단체가 함께 고교학점제 정책에 대해 깊이 생각해 교육혁신 정책의 방향을 잡아가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세종시교육청 고교학점제 업무를 담당하는 김응현 장학사가 '고교 간 공동체성의 회복과 고교 교육 혁신의 기제'라는 주제로 고교학점제가 미래 고교 교육의 핵심을 밝히고, 정책의 복잡성을 바탕으로 교육부, 시·도교육청, 단위학교의 총체적 준비를 제안했다.

이어 학교교육정상화를위한교육혁신연대 진동섭 연구위원장이 '고교학점제의 추진 방향과 과제'를 주제로 고교학점제가 고교 교육을 정상화하는 수단으로 추진돼야 하며 이를 위해 교원이 주체가 되는 교육혁신운동 전개의 필요성을 제안했다.

대영고등학교(서울) 천희완 교사와 양지고등학교(세종) 홍순상 학생, 경기 혁신교육학부모네트워크 이효현 학부모, 서울특별시교육연구정보원 김정빈 책임연구원이 열띤 지정토론을 펼치기도 했다.

최교진 시 교육감은 "오늘 포럼이 고교학점제 정책 추진의 중심 주체로서 시·도교육청의 역할을 명확히 하고, 향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차원의 종합적인 노력을 시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