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내현 전 의원, 교통사고로 숨져…향년 66세

빈소 강남성모병원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임내현 전 의원]

임내현 전 의원이 21일 새벽 교통사고로 숨졌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임 전 의원은 이날 오전 4시께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인근 8차선 도로에서 무단횡단을 하다가 1차로를 달리던 승용차에 치였다.

임 전 의원은 인근에 있는 서울성모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를 낸 승용차 운전자는 술을 마시지 않았으며 당시 승용차의 속력은 시속 60㎞ 안팎이었다.

경찰은 운전자를 도로교통법상 안전운전의무 불이행으로 불구속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향년 66세인 임 전 의원은 경기고등학교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1974년 1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검사로 임용됐고, 전주지검장·대구고검장·광주고검장 등을 역임했다.

2012년 민주통합당 공천을 받아 광주 북구 을에서 제19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됐고, 국민의당을 거쳐 바른미래당 공동법률위원장과 서울 송파구 갑 지역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빈소는 강남성모병원 1호실이며 발인은 23일 오전 8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