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광고 리베이트 의혹’ 광동제약 압수수색

특정광고사에 일감 몰아주고 10억대 뒷돈수수 의혹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검찰이 11일 광고비와 관련해 수십억원대 불법 리베이트 의혹을 받는 광동제약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광동제약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광고 관련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파일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광동제약이 2013년부터 3년간 롯데 계열 광고대행사인 대홍기획에 일감을 주고 10억원대 금품을 리베이트로 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광동제약이 이 돈으로 비자금을 조성하려 한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회사 고위층이 뒷돈을 받는 데 관여했을 것으로 보고 증거물을 분석하는 동시에 전·현직 임직원을 상대로 수사를 벌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