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광폭 '협치 행보'…野 지도부 릴레이 예방

'여야 5당 대표 회의' 제안하며 협치 요청

김병준과 참여정부 때 이야기 하기도

이정미에 먼저 "환노위 해결 노력" 언급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이해찬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국회 본청 자유한국당 대표실을 예방해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취임 첫날인 27일 하루종일 '협치 분위기' 조성에 집중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첫 공개 일정으로 박정희·이승만 등 전직 대통령들 묘역을 참배한 데 이어 야당 대표와 원내대표들을 잇달아 예방했다.

민생현안을 챙기기위해 민생경제대책회의 구성과 이번주 내 고위 당·정·청 회의 개최 방침을 밝히고 야당에는 '여야 5당 대표회의'를 열 것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가장 먼저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예방했다. 

이 대표는 "당선 인사말에서 '5당 대표가 조건 없이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얘기를 좀 하자'고 제안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민생경제를 살리는 데 있어선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면서 "가능한 한 서로 협의할 것은 협의해야 한다. 다만 기본적인 경제정책에 있어 서로의 생각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그런 부분은 나름대로 얘기 할 기회가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과거 노무현 정부에서 함께 일한 경험에 대한 이야기도 주고 받았다. 이 대표와 김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각각 국무총리와 대통령 정책실장을 맡아 노 전 대통령을 보좌했다.

이 대표는 "예전에 청와대에 계실 때 당·정·청 회의를 많이 했지 않느냐"며 "그런 마음을 하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그때는 당·정·청 회의지만, 여야 간 대화를 더 해야 할 것 같다"고 뼈 있는 대답을 했다.

이 대표와 동행한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와 김 위원장은 경제상황과 한반도 비핵화 등 남북관계 전번에 대한 생각은 다를 수 있지만 협조, 논의해서 해야 한다는 상황인식을 공유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오후에는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이 대표는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해서 '여러 법안을 잘 처리할 수 있도록 야당과 협치를 잘하라'고 말했고, 또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에 갈 때는 의원들이 많이 참석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권유와 당부를 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국가 권력도 지방권력도 문 대통령 손에 다 들어가 있기 때문에 국회마저도 정부의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이 돼서는 안 된다는 국민의 여론이 높다"며 "진정한 협치를 위해서 집권당이 저희 얘기를 많이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9월 남북정상회담의 여야 의원 방북 추진은) 국회의장 주관으로 하는 게 모양새가 더 좋지 않겠나"라고 거듭 제안했지만, 김 원내대표는 "(방북 추진이) 너무 일방적으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대통령이 가실 때 따라가기 보다 남북관계에 실질적 진전이 있을 때 국회 차원에서 해야한다"며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만나서는 "경제도 문제고, 남북 관계도 아주 미묘하게 흘러가고 있다. 여야 간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잘해서 뚫고 나아가야 하는 시기"라면서 정의당의 도움을 요청했다.

이정미 대표는 "정부·여당이 소득주도성장을 믿고 나갈 수 있도록 경제 생태계를 민주화 시켜야 하는데 이 작업이 더뎌서 보수의 공격 앞에서 속절없이 당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현 정부의 속도감 있는 소득주도성장 정책 추진에 힘을 실었다. 

이울러 이정미 대표는 선거구제 개편이 반드시 20대 국회에서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북관계와 관련해선 "호들갑 떨면서 큰 일 난 것 처럼 해선 안 된다"면서 "정부가 이럴 때 일수록 중재자 역할을 잘 해야한다. 또, 대통령 어깨에만 무거운 짐을 올려선 안 되고, 국회가 짐을 나눠가지고 평화 시간표 대로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이정미 대표의 말에 거듭 고개를 끄덕이며 환경노동위원회 소위원회에 이정미 대표가 배제된 점을 먼저 이야기 꺼내기도 했다. 그는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자유한국당이 논리에 맞지 않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정치가 이치나 논리만 가지고 하는게 아니지만 원내대표랑 협의해서 해결할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해찬 신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국회 본청 정의당 대표실을 예방해 이정미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