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올드보이? 세대교체 나이 아닌 '새 정책'이 기준"

'불통' 지적에 "밥 먹고 악수하는 건 재래식 소통" 비판

文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일희일비 안돼…당이 뒷받침 해야"

국회 특활비 문제엔 "현금 아닌 통제시스템 입력된 카드" 제안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는 9일 "올드보이 귀환은 피할 수 없는 표현"이라면서도 "세대교체는 나이가 기준이 아닌 정책이나 철학, 패러다임으로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민주평화당에서 정동영 대표가 선출되고, 바른미래당 손학규 전 상임선대위원장이 당대표 선거에 나서는 등 올드보이 귀환 얘기가 있다'라는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이 후보는 '당내 의원들과 소통이 부족하다는 우려가 있다'는 지적에는 "밥 잘 먹고 악수하고 하는 것은 재래식 소통"이라면서 "정책 내용으로 토론하는 것이 (진정한) 소통"이라고 맞받아쳤다.

경쟁자인 송영길 후보가 '이해찬 후보한테는 겁나서 전화도 못 한다'며 이 후보의 최대 아킬레스건인 '불통'을 지적하자 "송영길 의원이 초선인가, 재선이었을 때 국가를 알려면 예산과 세금을 알아야 한다며 원내대표에게 이야기해서 송 의원을 기획재정위원회로 보냈다"면서 "그 정도로 긴밀하게 이야기를 했는데 무슨 전화를 못 거냐"고 반박했다. 그는 "송 의원이 지금도 내게 '그때 어드바이스(조언)해 준 게 도움이 많이 됐다'고 말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경륜과 경험을 갖춰 야당과의 협치를 잘하는 당대표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2020년 총선 준비가 중요한데 평상시 당 소통구조를 잘 만들고 객관적으로 운영하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며 "오랫동안 정치를 했고, 당을 잘 알기 때문에 경험적으로 당의 위험이 언제 나오는지를 잘 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당 리더십이 분명해야 야당과의 협치에서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학자적 양심을 갖되 상인의 슬기를 가지라'는 말을 인용하며 "유연하게 협치를 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대표가 되면 민생경제연석회의를 빨리 구성해 경제 어려움을 풀기 위해 당과 정부, 시민단체가 대타협안을 만들 수 있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야당이 요구하는 선거구제 개편과 개헌과 관련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선거구제와 개헌은 동전의 앞뒷면"이라며 "(개헌 권력구조 문제에서) 정부와 우리당 안은 대통령제이며, 지금까지 (야당들의) 뉘앙스로는 내각제나 이원집정부제인 것 같은데 본질적으로 (우리당과) 큰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총선이 2년밖에 안 남아서 연동형 비례제 검토를 해봐야 하는데 비례의원 숫자가 많지 않아서 큰 의미가 없다"며 "국회의원 지역구의 숫자를 대폭 줄여야 하는데 그것도 쉽지가 않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최근 50%대로 주저앉은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에 대해선 "50%대 후반도 낮은 지지율이 아니라 높은 편에 속한다. 지지율로 일희일비해선 안 된다"고 방어했다. 다만, "지금부터는 문재인 정부가 성과를 내야 하며, 당도 전대가 끝나면 일사불란하게 개혁 입법으로 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면서 "성과를 못내면 계속 지지율은 더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후보는 국회 특수활동비 논란에 대해선 현행 현금 지급 제도가 문제라고 평가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제시한 '특활비 영수증 첨부'와 관련해서 "쓴 것보다 금액을 과다하게 발행할 수 있어서 영수증 첨부는 큰 의미가 없다"고 지적했다.

공무원 카드를 예로들면서 "국회 특활비도 특수 카드를 만들어서 하면 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공무원 카드는 프로그램 입력이 돼 있어서 저녁 9시 이후, 집 근처, 주말 등은 작동이 안 된다. 엄격한 통제 시스템을 카드에 과학적으로 입력할 수 있기 때문에 국회 특활비도 카드로 쓰면 아무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