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다산신도시 건설현장 근로자 안전점검

김용학 사장 "폭염대비 안전 최우선 현장관리" 당부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김용학 사장(가운데)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경기도시공사 제공]


김용학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3일 다산신도시 건설현장을 찾아, 근로자 안전을 위한 현장점검을 했다.

김 사장은 신도시내의 6번국도 건설현장과 빗물펌프장 등을 둘러보고, 근로자 안전시설 확인과 기반시설 시공상태를 점검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동탄2신도시, 도청사 건립공사, 북부2차 테크노밸리 등에 이은 CEO 현장경영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공사는 건설현장에 휴식공간 마련하고 얼음·냉수 구비는 물론, 공사현장 여건에 맞춰 공사중지 교대휴무 근무시간조정 등을 통해 폭염에 대응하고 있다.

이날 김 사장은 관할 도의원과도 면담을 갖고, 다산신도시 지역 현안사항 및 민원사항에 대해서 논의했다.

다산신도시는 경기도시공사가 시행하는 사업지구로, 2017년말 공동주택 첫 입주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총 3만 2000여 세대가 입주한다. 이 곳에는 2023년 지하철 8호선 연장선이 개통되며 법원·검찰청을 비롯해 남양주 2청사, 남양주 경찰서, 남양주 교육지원청 등의 공공청사가 들어설 계획이다.

김용학 사장은 “사회적 책임관점에서 건설현장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