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민주당 당 대표 경선, 이해찬·김진표·송영길 본선 진출

"변화보단 안정·경륜 선택" 평가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2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8명의 예비후보가 손을 맞잡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대회에서 투표를 통해 당대표 후보를 3명으로 압축 후 오는 8월 전당대회에서 당대표를 선출한다. 왼쪽부터 이종걸, 이해찬, 송영길, 김진표, 박범계, 김두관, 최재성, 이인영 후보. [사진=연합뉴스]


'친문' 이해찬(66·7선), 김진표(71·4선) 의원과 '비문' 송영길(56·4선) 의원이 26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에서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종걸(61·5선), 최재성(52·4선), 이인영(54·3선), 박범계(55·재선), 김두관(59·초선) 의원은 '3인 압축' 규칙에 따라 컷오프됐다. 민주당은 경선 원칙에 따라 순위와 득표 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8명의 후보들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차기 민주당 대표 자리를 두고 경쟁을 벌였다. 국회의원과 당 소속 광역·기초단체장, 원외 지역위원장 등 중앙위원 440명 가운데 참석자 405명은 후보자 연설을 듣고 이해찬·김진표·송영길 의원의 손을 들어줬다.

당 안팎에 전해졌던 이·김 의원의 '대세론'에 이변은 없었다. 8명 후보 중 5명이 50대라는 점에서 이·김 의원을 겨냥한 이른바 세대교체론이 예비경선에서 힘을 발휘할지도 모른다는 이야기가 나돌았지만, 50대 후보들은 '경륜'의 한계를 뛰어넘지 못했다.

이번 경선결과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가 친문 표심의 결집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논란, 고용지표 악화 등 경제·민생 문제를 주도적으로 해결하지 못했다는 비난을 받으며 지지율이 소폭 하락하는 추세다.

민주당 관계자는 "예비경선에서 이변이 생기지 않다는 것은 친문계 표심이 '변화'보다는 '안정'을 택했다고 볼 수 있다"면서 "본선에서 컷오프 탈락 후보의 지지선언과 최고위원 후보들과의 합종연횡이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의원을 제외한 3명 중 나머지 한명이 최대 관심사였는데, '비문' 진영의 송 의원이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송 의원은 지난해 대선 당시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을 맡으면서 '신문(新文)'으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는 비주류의 정체성을 갖고 가면서도 '신문'과 '세대교체'를 키워드로 본선에 나설 전망이다. 

그는 예비경선 통과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2년 전 컷오프의 아픔이 가시는 거 같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새로운 시대, 새로운 민주당 슬로건에 맞게 새로운 통합형 리더십을 보여주겠다"면서 "열심히 잘 준비해서 본선에서도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유능한 경제정당을 만드는 '경제당대표'를 기치로 내걸었던 김진표 의원은 "첫 관문을 통과했다. 아직도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경제 당대표가 필요하다는 것을 당원 동지들에게 설득해서 8·25 전당대회에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경륜을 바탕으로 한 '강한 리더십'을 내세워 큰 호응을 얻었던 이 의원은 "자세한 얘기는 기자회견을 통해 말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예비경선을 통과한 세 의원은 8·25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권을 놓고, 차기 당대표가 되기 위한 총력전을 펼칠 예정이다. 

선출직 최고위원 5명과 지명직 최고위원 2명 등 모두 7명의 최고위원을 선출한다. 최고위원들도 당초 예비경선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기준 요건(등록자 9명)을 채우지 못해 등록한 모든 후보들이 전당대회 본선에 직행했다.

이에 따라 설훈(66·4선), 유승희(58·3선), 박광온(61·재선), 남인순(59·재선), 박정(55·초선), 김해영(41·초선), 박주민(44·초선) 의원과 황명선 논산시장(51) 등 8명이 본 경선에 나선다.

민주당은 8·25 전국대의원대회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 시행 세칙으로 대의원 투표 45%, 권리당원 ARS 투표 40%, 일반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여론조사 5%를 각각 경선에 반영한다.
 
재외국민 대의원을 뺀 대의원은 전당대회 당일에 현장투표를, 권리당원의 ARS 투표는 20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되며 당대표 경선은 1인 1표, 최고위원 경선은 1인 2표 방식으로 실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