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모두 김명수만 바라보는 상황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연합뉴스]

김명수 대법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으로 출근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경호팀에 둘러싸여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김 대법원장은 양승태 사법부 시절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후속조치를 결정하기 위한 의견수렴 절차를 모두 마치고 이르면 이날 최종결정을 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