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文, 대통령개헌안 철회해야…강행시 본회의 불참"

"개헌안 철회 결단으로 개헌 논의 물꼬 터달라"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대표 및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개헌안 철회를 요청하는 야3당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 박주선, 김관영, 정의당 김종대, 민주평화당 김광수, 장병완.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철회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이 개헌안을 철회하지 않고 오는 24일 본회의 표결이 이뤄질 경우 본회의에 불참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들 야 3당 대표와 원내대표, 헌법개정특별위원회 간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이 개헌안을 철회하면 멈췄던 국회의 개헌 열차가 출발할 것이고, 초당적 합의를 통해 개헌을 해낼 수 있다"며 "대통령께서 개헌안을 철회하는 결단으로 개헌논의의 물꼬를 터주시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회 논의와 별도로 제출된 대통령의 개헌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대통령 개헌안이 표결 불성립 또는 부결된다면 단지 대통령 개헌안의 좌초가 아니라 개헌논의 자체가 좌초될 것임이 명약관화하다"고 강조했다.

또 "여야가 국회에서 개헌에 대한 초당적 합의를 이루기 위해 인내심을 갖고 논의해왔고 가장 첨예한 쟁점이었던 권력구조 문제에서도 합리적 대안을 도출하기 직전 단계에 있다"며 "조금만 더 노력하면 초당적 개헌안이라는 옥동자를 탄생시킬 수 있는데 여기서 포기할 수는 없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특검과 추경이라는 어려운 과제를 풀어내며 정상화되고 민생과 개혁 입법에 매진하고 있는 지금이 오히려 초당적 개헌논의의 동력을 살려낼 기회"라며 "대통령의 개헌안 때문에 다시 정쟁의 늪으로 되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은 개헌안 철회를 요청한 마당이니 내일(24일) 본회의에 불참할 것이고 표결 불성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내일 본회의가 열리면 표결에는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야권이 본회의에 불참하면 개헌안은 가결정족수(192석)를 맞출 수 없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