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드루킹 특검 공방…"정부 꼼수" vs "대선 불복"

洪 "공소시효 회피 술책"

민주 "가짜뉴스로 마녀사냥"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유승민 바른미래당 대표(왼쪽)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22일 오전 서울 종로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드루킹 특검법' 통과에도 여야 갈등이 여전하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22일 정부가 특검 법안을 의도적으로 지연 처리하고 있다고 비판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일부 언론과 야당이 과도한 의혹 제기로 지방선거에 개입하려 한다며 방어막을 높였다.

정부는 전날 밤 임시 국무회의를 개최, 추가경정예산 배정안만 의결했을 뿐 특검법 문제는 다루지 않았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부가 특검 임명을 지방선거 이후로 늦춰 (특검 수사를) 훼방 놓으려는 비겁하고 구차한 변명일 뿐"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어떻게든 지방선거에 개입해 정권에 이득을 챙기려는 저급한 정치의식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드루킹 게이트에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등 문 대통령의 핵심 최측근들이 줄줄이 연루되고 있는 만큼 하루빨리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대표도 이날 조계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 공포안 처리를 미룬 것은) 공소시효를 넘겨서 관련자 처벌을 피하려는 아주 악랄한 술책이자 유치한 술법"이라고 했다.

홍 대표는 나아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와 송인배 비서관 말고도 또 다른 핵심 인사가 드루킹 사건에 연관돼 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늦은 밤 임시 국무회의까지 열어 정부가 원하는 추경은 처리하고 특검법은 미룬 진위가 의심스럽다"며 "소관부처의 의견을 받는 즉시 낮이든 밤이든 한시라도 빨리 특검법을 처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부처님오신날인 22일 오전 대구 동화사에서 열린 팔공총림 봉축대법회에 참석해 정종섭 자유한국당 의원,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반면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일부 언론의 보도 행태를 겨냥해 "확인되지 않은 낭설로 마치 범죄자로 몰고 가는 행위는 유력 후보를 떨어뜨리고 지방선거 전체 판세에 영향을 주기 위한 마녀사냥이자 전략적 네거티브일 뿐"이라며 "더욱이 범죄사실이 없는데도 청와대와 연관성을 부각하는 건 대선 불복의 발톱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낭설 등 가짜뉴스로 자극적 보도를 일삼는 언론과 이에 정치권이 부화뇌동하는 것은 특검 수사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으로 의심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이제 특검이 제대로 구성돼 조사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주고, 특검의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