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6·13 지방선거 후보들, '판문점 선언' 마케팅 집중

드루킹 등 잇단 악재 속 대형 호재

이재명, 임진각서 '판문점 선언' 후속 조치 공약 발표

박원순, 서울-북한 간 도시교류 밑그림 작업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30일 경기 파주시 임진각에서 윤후덕(파주갑)·박정(파주을) 민주당 의원과 활짝 웃고 있다. [이재명 캠프]


더불어민주당 '6·13 지방선거 및 재보궐선거' 출마자들은 30일 '4·27 남북 정상회담'을 등에 업고 '판문점 선언' 마케팅에 나섰다. 이들은 전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판문점 선언을 띄우며, 판문점 선언의 후속 조치와 문재인 정부 성공을 지방선거 승리로 뒷받침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행보를 이어갔다.

그동안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행 의혹,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낙마, 민주당원 여론조작 사건인 드루킹 사태 등 잇따른 악재에 시달렸지만 이번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서 '대형 호재'를 만난 셈이다.

이재명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는 이날 경기 파주시 임진각과 연천군 군남댐을 방문해 판문점 선언에 대한 후속 조치 공약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경기도는 남북 정상의 역사적 합의를 굳건하게 뒷받침하는 것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 정상의 합의를 지방정부 차원에서 충실하게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경기 북부지역을 통일경제특구로 지정하겠다"며 △경의선·경원선 우선 복원 정부 건의 등 철도 연결사업 추진 △경의선·경원선을 중심으로 한 경제·산업·관광 물류 개발 벨트 조성 △문산~임진각, 동두천~연천 구간 철도 노선 확충 △DMZ 내 생태 평화 관광지구 조성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도민이 참여하고 혜택 받는 남북교류협력, 정부에 밑받침이 되고 힘이 되는 남북교류협력, 국제사회 기준에 부합하는 남북교류협력으로 새로운 평화와 기회의 땅 경기도를 일궈 나가겠다"며 "새로운 시대, 새로운 경기를 만드는 길, 이재명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한반도 평화지도 앞의 박원순.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남북 정상회담 성공기원 행사에서 한반도 평화지도를 만들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3선 도전자인 박원순 시장은 남북 정상회담을 뒷받침하기 위한 방안들을 모색 중이다. 이날 박 시장과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자문위원들은 2일 간담회를 열어 구체적인 남북교류 방향을 논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서울시는 6·13 지방선거 이후 평양을 '카운터파트'로 하는 남북교류를 추진한다. 서울에서 열리는 '2019년 제100회 전국체전'을 평양과 공동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스포츠·문화교류부터 물꼬를 튼다는 구상이다. 서울시는 지난 3월 서울과 평양 간 사회·문화교류사업 컨설팅 용역을 발주해 보고서를 완성한 상태로, 경평 축구 등 단기적 교류 활성화부터 KTX 노선 건설 등 전반적인 도시 교류의 밑그림 작업에 한창이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3시 서울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서울을 찾은 미국 의회 내 한국연구모임 소속 연방하원의원들과 만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서울의 역할과 교류 방안 등을 주제로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박 시장은 두 정상이 판문점 선언을 한 데 대해 "따릉이(서울 공공자전거)를 타고 평양까지 한달음에 갈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라면서 "이제 새로운 상상의 한반도, 새로운 경험의 서울을 기대하고 누릴 시간"이라고 말한 바 있다.

'드루킹 사태'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역시 정상 회담 후 페이스북에 "역사적인 남북 정상 간의 만남 위에 새로운 경남, 새로운 대한민국, 새로운 한반도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는 굳은 다짐을 보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2007년 10월 2일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바로 곁에서 수행했던 그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보좌했던 때를 회상했다. 이어 자신의 최근 행보를 소개하며 "26일 저는 경남의 젊은 친구들을 만났다. 이 친구들이 한반도 남단인 이곳에서 기차를 타고 서울과 평양을 거쳐 중국, 러시아를 통해 유럽으로 갈 수 있게 되는 그 날을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