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다음 달 16일 국회의장 선거…결선 없이 최다득표자로 선출

서영교 "선거공보 배포·정견발표도 하지 않기로"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더불어민주당은 다음 달 16일 치러지는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선거에서 결선투표 없이 최다득표자 1인을 선출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원내대표 및 국회의장단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인 서영교 의원은 26일 3차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회의장 후보자 선거는 다음 달 9일 선거 공고 게시 후 10일 후보자 접수 및 기호추첨을 한다. 10~15일간 선거운동 기간을 거쳐 16일 투표를 하게 된다. 

서 의원은 "국회의장 선출 방식을 교황 선출 방식처럼 하자는 의견도 있었으나, 당규대로 후보자 접수를 받고 의원총회에서 최고득표자를 국회의장 후보자로 선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서 의원은 "결선투표도 당규에 따라 실시하지 않기로 했으며 국회에서 여야를 중재해야 하는 국회의장의 지위와 역할을 고려해 선거공보를 배포하지 않고, 선거일 정견발표도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 국회의장 입후보 예정자인 문희상(6선)·박병석(5선)·원혜영(5선) 의원 등 3명이 참석해 후보 선출 방식을 논의했다. 하마평에 올랐던 이해찬(7선)·이석현(6선) 의원은 아직 출마 여부를 고심하고 있어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오는 30일 원내대표 입후보 예정자 간담회도 열어 선거운동과 선거일 정견 발표 방식 등에 관한 의견도 수렴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