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본부장, 한미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내일 방미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한미 수석대표 협의 등을 위해 10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한미 외교장관회담 준비를 위해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14일 먼저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13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이 본부장은 14일 오전 10시 15분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워싱턴을 방문한다"며 "워싱턴내 개별 일정 수행 후 15일부터 강 장관 일정을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 본부장이 방미길에 오르면서 6자회담 재개를 논의할 지에도 눈길이 쏠린다. 그러나 미측 6자 회담 수석대표를 겸직했던 조셉 윤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최근 사임함에 따라 누구와 이와 관련된 의견을 나눌 지는 현재 알려진 바가 없다. 

한편 강 장관은 이 본부장의 방미 다음날인 15일부터 17일까지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회담을 가질 계획이다.

이 당국자는 "대북 특별사절단의 방북, 방미에 이어 개최되는 이번 회담에서 최근 급진전된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한반도 비핵화를 포함한 남북, 북·미 대화와 관련해 양국 간 긴밀한 공조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