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로 사람 차별하는 아베, 서훈 국정원장에게 내놓은 의자는?

정세균 국회의장, 낮은 의자 교체 강력히 요구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손님의 격에 따라 의자를 달리하는 이른바 '아베식 의자정치'는 언제나 언론은 물론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였다. 특히 아베는 한국 정치인을 만날 때 이런 '꼼수'를 썼다. 아베가 '사람 봐가며' 내놓은 의자가 어땠는지 사진으로 살펴보자.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12월 14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아베 총리를 만나는 자리에서 촉발한 저자세 외교의 핵심은 그가 허리를 숙여 한 인사보다 바로 의자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사진을 보면 아베 자신은 화려한 문양이 새겨진 의자에 앉아 있고 홍 대표는 민무늬 살구색 의자에 앉아 있다. 자세히 살펴보면 홍 대표가 앉은 의자는 아베가 앉은 의자보다 낮다.
 

[사진=중앙일보 캡쳐]


같은 날 아베는 안토니오 구테흐스 UN사무총장도 만났다. 사진을 보면 구테흐스가 앉은 의자는 아베의 의자가 같은 모양이다. 그를 상당히 예우하는 것이다.
 

[사진=연합뉴스]


이보다 앞서 지난해 6월 8일에는 정세균 국회의장이 아베 총리를 만났다. 당시 도쿄 총리관저에서 열린 면담을 수 시간 앞두고 의전 차원에서 면담 장소를 사전 점검하던 국회의장실 인사들은 이상한 의자 배치를 발견했다. 정 의장과 아베 총리가 앉을 의자의 높이가 달랐던 것.

당시 정 의장실의 한 인사는 6월 18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베 총리가 높은 곳에 앉아 정 의장을 내려다보는 상황이 되는데 이를 발견하고 굉장히 놀랐다. 대외적으로 한국 입법부의 수장인 국회의장보다 일본 행정부를 지휘하는 아베 총리의 격이 더 높다는 인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의자 문제를 신경 쓸 수밖에 없었다. 이런 식이면 아베 총리를 만나기 곤란하다고 일본 측에 분명하게 알렸다"고 설명했다. 결국 아베는 자신의 의자를 정 의장과 동일한 높이로 맞췄다.

그렇다면 서훈 국정원장이 13일 남북·북미 정상회담 추진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는 어떤 의자가 나왔을까.
 

[사진=연합뉴스]


서훈 원장에게 아베는 자신과 같은 의자로 격을 맞췄다.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방문한 것에 대한 예우 차원인 것이다. 이같은 아베의 의중에는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른바 '재팬 패싱'을 불식시키기 위한 행동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