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날에 울려퍼진 정치권 '미투'…“나부터 성찰”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8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3·8 세계여성의 날 기념행사 '하나의 함성!'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세계 여성의 날’인 8일 정치권은 최근 사회 전반에 불고 있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과 관련해 “우리부터 성찰하고 자성하겠다”고 다짐했다.

여야 당대표 및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 ‘하나의 함성’에 참석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최근 미투 운동에서 민주당도 예외 없이 큰 잘못을 한 사람들이 드러나고 있다”라며 “그동안 우리가 얼마나 안이했는지 깊이 통찰하고 절감하고 있는 순간”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라나는 어린아이들에게 어떻게 고개를 들 수 있을까, 같은 입으로 희망을 말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시시때때로 든다”라며 “그냥 권력을 남용한 정도가 아니라 타락했다. 회초리를 좀 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참담한 심정을 딛고 일어서서 피해자들의 손을 잡고, 여러분의 희생에 응답하겠다는 마음을 먹어야겠다”라며 “위드 유(With you) 운동으로 대한민국의 변화를 책임지고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미투는 너무나 아픈 우리 사회의 큰 상처”라며 “우리 사회 곳곳에 감춰진 유리천장을 거둬내지 않고서는 대한민국의 선진화는 요원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번 미투는 단순히 몇몇 여성이 아픔을 외치는 것이 아닌, 사회 대변혁을 이끌어 나가는 시대정신”이라며 “저희들이 성찰하고 자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생각해봤다”라며 “가해자를 추상같이 처벌하고 끝까지 책임을 묻고, 또 피해자는 보호해줄 수 있는 법과 제도를 만들어낼 수 있느냐에 대한민국 발전이 달려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유 대표는 “국회도 이미 예외가 아니다”라며 “의원회관, 당 사무처, 국회 사무처, 당 조직 내에서 누구보다도 우리 스스로 깨끗해질 수 있는 자정노력을 하겠다”고 전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는 “여성 정치인으로서 그동안 여성 인권이 많이 향상됐다고 생각했는데 미투 운동이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는 것을 보고 ‘그게 아니구나’라고 생각했다”라며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여성들이 말 못하는 고통 속에 있었을까 정말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행인 것은 여성들의 고통에 우리 사회가 깊이 공감하고 있고, 변화의 움직임이 힘차게 일어나고 있다”라며 “우리 피해자들이 보호받고, 가해자가 엄정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법과 제도로 돕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40년 가까이 직장생활을 하면서 여성이 차별받는 문제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해왔다”라며 “미투 운동은 단순히 남성과의 싸움이 아니라 차별과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미투 운동은 희망을 위한 저항의 힘”이라며 “함께, 늘 ‘위드 유’를 외쳐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도 “미투 운동의 불길이 촛불보다 더 세게, 더 넓게 타올라서 대한민국을 바꾸는 단초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당내에서 그런 일이 있었는지 철저히 밝혀내고, 있었다면 그에 걸맞은 처벌을 받고 재발 방지하는 일에 저부터 앞장서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면서 “한 사람이 자기 인생을 걸고 (미투를) 외쳤는데, 그 외침을 장난처럼 받아들이고 희화화하는 정치인을 보고 유감이었다”라며 “정치권에서부터 이런 세력을 몰아내야 미투 혁명이 성공한다. 함께 하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