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통화 실명전환 10%도 안돼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연합뉴스]

가상통화(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 실명제 시행 일주일 동안 전환율이 10%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NH농협은행·IBK기업은행 계좌 중 지난달 30일부터 이달난 4일까지 실명전환이 이뤄진 계좌는 14만3300개로 8.21%에 그쳤다.

이들 3개 은행이 실명제 전환을 해야 하는 계좌 수는 총 174만5000개다. 160만개가 실명 확인을 하지 않은 상태다. 

기업은행과 거래하는 업비트는 총 57만개 계좌 중 7만1000개 계좌가 실명확인을 해 전환율이 12.4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신한은행과 코빗이 12만5000개 중 1만2300개 계좌(9.84%)가 실명으로 전환했고, 농협은행의 코인원은 15만개 중 1만3000개(8.67%)가 실명전환을 했다.

농협은행과 빗썸은 90만개 계좌 중 4만7000개만 실명 확인을 해 전환율이 5.22%에 그쳤다.

이처럼 실명거래 전환율이 낮은 것은 복잡적인 요인이 작용했다. 우선 투자자가 가상화폐 계좌에 추가적인 입금 없이 거래를 이어나갈 경우 실명 확인을 서두를 이유가 없다. 게다가 실명전환을 하지 않아도 언제든지 가상화폐를 판 돈을 인출 할 수 있다.  

최근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화폐 가격이 급등락하는 것도 이유다. 가격 등락이 급격한 상황에서 신규 자금 투입이 리스크가 크다는 판단이다. 아울러 일부 자금세탁이나 조세포탈 등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계좌도 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