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 검사 '2차 피해' 엄단

서 검사 측 "성추행 고발 후 허위 소문에 정신적 고통"

검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엄중히 대처할 것"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연합뉴스]


서지현 검사가 검찰 안팎에 유포되는 허위 소문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검찰은 서 검사에 대한 허위 소문 및 서 검사에 가해지는 2차 피해를 수사해 관련자들을 처벌 또는 징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5일 서 검사와 대리인들은 전날 진상조사단 사무실에 출석해 '2차 피해'에 대한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검사 측은 "(전날 조사에서) 2차 피해에 대한 엄단을 특별히 요청했다"며 "특히 외부에서 들리는 얘기의 진원지를 끝까지 찾아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서 검사는 법무부 고위 간부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이후 ‘정계진출을 염두한 고발이다’, ‘서 검사도 성추행을 방조한 책임이 있다’, ‘성추행으로 인사청탁 하려한다’ 등의 소문으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검찰은 허위 소문 유포자에 대해 수사하는 방안을 염두하고 있다.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은 "피해자가 2차 피해 가해자에 대한 수사요청을 한 만큼 (수사 여부에 대해) 충분히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 역시 서 검사와 관련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만약 수사가 결정되면 서 검사에 대한 악성 소문을 올렸던 검찰 관계자들이나 '일간 베스트' 등 온라인 커뮤니티 등이 조사 대상에 오를 수 있다.

한편, 검찰은 이귀남 전 법무부 장관 등 사건 당시 현직에 있었던 검찰 관계자들과 가해자로 지목된 안태근 전 검사장(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당시 검찰국장) 등에 대한 조사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