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 압력 행사한적 없어”

"단순 통화만 가지고 커넥션 유추하니 답답…인사발령에서 기인한 것 같아"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연합뉴스]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을 가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 과정에 압력을 행사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제가 법사위원장인데 잘못 연락을 하면 압력을 행사했다는 오해를 받을 수 있어서 일절 연락을 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춘천지검 소속 안미현 검사는 전날 MBC에 출연해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의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당시 춘천지검장이 검찰총장을 만나고 온 뒤에 ‘불구속 수사’를 지시했다며 권 의원의 외압 행사 의혹을 제기했다.

권 의원은 “중요사건을 수사할 때 주임검사가 의견을 적는데, (안 검사는) 구속·불구속을 정하지 않았다”며 “본인은 구속이든 불구속이든 윗분들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한 것인데, 불구속 기소가 외압에 의한 것처럼 인터뷰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이 주임검사인데 당시에는 아무런 불만 표시를 하지 않고, 이제 와서 잘못된 것처럼 얘기하는 것을 보니 잘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안 검사가 권 의원·A 고검장·최 전 사장 측근의 통화를 근거로 권 의원이 압력을 행사했다고 주장에 대해서는 “A고검장은 검사 시절 함께 근무했고, 고향 후배여서 자주 통화를 하지만 강원랜드 사건과 관련해 통화한 적은 단 한 번도 없다”며 “단순히 통화 사실만 갖고 마치 무슨 커넥션이 있는 것처럼 주장하는 것을 보니 답답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 의원은 “안 검사가 서울이나 이런 쪽으로 가기를 원했는데 원하지 않는 의정부지검으로 발령이 난 데 대한 불만의 표시가 있었다”며 “안미현 검사의 인사불만이 이번 사건을 촉발한 원인 가운데 하나”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자신의 사촌 동생이 강원랜드 채용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강릉에 사촌 동생이 30명이 넘고, 이름도 잘 기억이 안 난다”며 “사촌이 무엇을 한 것 갖고 연루됐다고 말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비서관이 강원랜드에 채용된 것은 맞지만, 부정인지 아닌지는 좀 더 재판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그 과정에서 개입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