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조직혁신 돌입…외부 전문가 구성 조직혁신 자문단 위촉

조직혁신TF 출범 후속 조치

"지난해 '채용비리' 극복…혁신위원회 만들겠다"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24일 강원랜드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강원랜드 조직혁신 자문위원 위촉식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진구·신용대·김미경·김호영·이창길 위원, 문태곤 강원랜드 대표이사, 신동우 강원랜드 기획조정실장. [사진 = 강원랜드]



강원랜드가 조직혁신을 위한 본격적 활동에 돌입했다.

강원랜드는 고강도 혁신을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조직혁신 자문단을 위촉했다고 24일 밝혔다.

자문단 구성은 지난 16일 문태곤 대표 직속으로 조직혁신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켜 내부적인 문제점 도출과 인사·조직 혁신 작업을 전담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다.

자문위원으로는 인사분야에 ▲김미경 상명대 행정학과 교수 ▲신용대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금융부문 인사담당 상무가, 조직 분야에 ▲김호영 전 외교통상부 제2차관 ▲이창길 세종대 행정학과 교수, 변화관리 분야에 ▲강진구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이 각각 위촉됐다.

자문단은 조직혁신TF와 협업으로 강원랜드 인사·조직 분야 혁신 추진방향, 문제점 해결 방안, 성과 관리 개선 등 혁신활동 전반에 걸쳐 조언한다.

문태곤 대표는 "지금 강원랜드는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고 있고, 직원들의 사기도 많이 떨어져 있다"며 "취임 후 한달 동안 살펴보니까 고쳐야 할 부분이 많이 있어 여러분에게 자문을 구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직 혁신을 위해 이번 자문단 위촉에서 더 나아가 향후 정식으로 '혁신위원회'도 만들 계획"이라며 "자문단이 조직문화·인사 등에 공정성·객관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네트워크를 활용해 많이 도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