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칭 방문한 문 대통령, 독립 운동 유적지 복원 사업 약속 받아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중국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충칭시 유주빈관에서 마중나온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를 만나 반갑게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충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만나 오찬을 함께하며 충칭시 독립운동 유적지인 광복군 총사령부 터 복원 사업을 재개하는 데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장궈친 충칭 시장님이 사령부 터를 조속히 복원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한국과 충칭의 관계 발전을 위해 한국도 진심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천 서기는 "충칭시는 중한관계 우호협력을 위해 특별한 역할을 하겠다"며 "충칭 내 한국의 독립운동 사적지를 보호하기 위해 연구하고 충칭에 진출하는 한국 기업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광복군 사령부터 복원 사업은 사드 문제를 둘러싼 양국간 갈등으로 중단됐었다. 

문 대통령은 14일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사령부 터 복원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었다.

문 대통령은 "독립운동가들이 중국을 떠돌 때 충칭시민들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한국의 독립운동은 중국 국민의 의지 속에서 가능할 수 있었고 그때 나라를 되찾으려는 한국 국민의 마음과 나라를 지키려는 중국 국민의 마음은 하나였고 이것이 오늘날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적 인연이 되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직접 임시정부를 찾아 "임시정부는 우리 대한민국의 뿌리이고 우리 대한민국의 법통"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광복절 경축사에서 "내년 광복절은 정부 수립 70주년이자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고 말했다.

당시 경축사로 임시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해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문 대통령은 이번 임시정부 방문을 통해 '1948년 정부 수립이 건국'이라는 일각의 주장으로 불거진 건국절 논란에 확실한 종지부를 찍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임시정부 방문은 '항일 투쟁의 역사'를 고리로 중국과의 협력을 가능하게 하는 역할도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