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와이프4회’김서형,전도연-윤계상 불륜설 터지자“김혜경 그만 두라 해”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tvN '굿와이프' [사진 출처: tvN '굿와이프' 동영상 캡처]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16일 방송된 tvN '굿와이프' 4회에선 서중원(윤계상 분)과 김혜경(전도연 분)의 불륜설이 터지자 서명희(김서형 분)가 분노하는 내용이 전개됐다.

이 날 '굿와이프'에서 김혜경은 건설 부지 관련 수백억대의 합의금 문제를 의뢰인들과 함께 논의하다가 불려가 남편과 이혼을 원하는 여성을 상담하게 됐다.

이 여성은 김혜경에게 “지금까지 이혼하려다가 남편이 잘못했다고 용서를 빌면 같이 살기를 반복했어요”라며 “지금이 이혼할 때인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 여성은 김혜경에게 “저의 남편 변호사님도 아시는 분이세요”라며 “변호사님도 만난 적이 있어요”라며 최상일(김태우 분) 검사가 자신의 남편임을 밝혔다.

최상일은 로펌MJ 사무실에 찾아와 김혜경을 끌고 갔다. 최상일은 김혜경 팔을 잡고 “우리 부부 당신이 이간질하기 전까지 아무 문제 없었어”라며 “당신 가정 박살낼 증거 얼마든지 있어”라고 협박했다.

이 때 서중원(윤계상 분)이 들어와 최상일에게 “누가 보면 협박하는 줄 알겠어요?”라고 제지했다.

건설 부지 관련 소송의 상대편 변호사는 서중원을 전부터 좋아하고 있었던 여자 변호사였다. 그 여자 변호사는 합의금 문제를 논의하자며 서중원을 호텔로 데려가 노골적으로 유혹했다.

이 때 텔레비전에선 서중원과 김혜경이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텔레비전엔 김혜경과 서중원이 여대생 성폭행 사건 당시 증거를 수집하기 위해 호텔에 같이 간 모습이 방송됐다. 텔레비전엔 서중원과 김혜경이 불륜을 저지른 것처럼 보도됐다.

서중원은 그 여자 변호사에게 “오보야”라고 말하고 호텔에서 나왔다. 서명희는 서중원에게 “김혜경 그만 두라고 해”라고 말했고 서중원은 “그러면 나도 그만 둬야 해”라고 반박했다. tvN '굿와이프'는 매주 금토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