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 하자처리긴급기동반 가동...‘일사천리서비스'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왼쪽부터 유재운 ㈜하이원산업 대표이사, 위수호 ㈜피엠건설 대표이사, 정동선 본부장, 김대동 ㈜새솔건설화학 대표이사 [사진=경기도시공사 제공]


아주경제 김문기 기자 =경기도시공사가 자사 아파트 브랜드인 ‘자연&’ 입주 고객을 대상으로 ‘하자처리 긴급 기동반’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일사천리 서비스’를 운영하고, 입주예정아파트에 하자 상담·접수를 위한 전문 인력을 상주시키기로 했다. 

이 서비스는 시공사가 하자보수를 지연하거나 누전 누수 등 긴급 보수를 요하는 경우 공사가 직접 보수를 시행하는 서비스로, 공사는 이를 위해 지난 1일 지정보수업체와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에 따라 입주 이후부터 하자담보기간까지 서비스가 제공 될 예정이며, 대상별 3개 권역으로 구분하고 각 권역별로 보수업체가 지정된다. 

아울러 공사는 새로운 아파트 하자시스템을 개발해 하자 접수에서 완료까지 한 눈에 진행상황을 알 수 있는 실시간 하자관리시스템을 도입하고, 시공사 CS엔지니어로 구성된 ‘하자전담반’을 상주시켜 경미하고 긴급한 하자보수 및 민원상담을 하도록 했다.

정동선 공사 주거복지안전본부장은 “공사는 이번 일사천리 서비스를 직접 운영함으로써 하자로 인한 고객불만 감소를 기대한다”며 “고객만족을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