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yDgeyehOychOuKlCDsp4DquIhdIDIw64yAIOq1re2ajCDrgqjsnYAgMuuFhOKApu2ZmOuFuOychCDigJjqsJXqsr0t7Lmc64W464+ZIOyDieyxhCcg7KeZ7Ja07KeI65Ov
[상임위는 지금] 20대 국회 남은 2년…환노위 ‘강경-친노동 색채' 짙어질듯
지난 2월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내달 말 20대 국회 하반기 원 구성 협상에서 환경노동위원회의 친노동계 색채가 좀 더 짙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가 일자리·고용 정책 인선을 모두 노조 출신으로 채우면서 비슷한 배경의 인사들 간에 초당적 협력이 더욱 견고해질 것이라는 분석 때문이다. 또 지난 2일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이 출범하면서 노동계 출신이 대거 포진한 정의당의 입김이 더욱 거세질 것이라는 예상도 뒤따른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 환
송종호 기자 2018-04-03 17:58:32
4oCLW+yDgeyehOychOuKlCDsp4DquIhdIO2VnOq1reuLuSAiTUJDIOyngeybkCDsnbTrqZTsnbwg67aI67KV7IKs7LCwIOq3nOuqhSDsmpTqtawi4oCm6rCc7J2YIOu2iOuwnA==
[상임위는 지금] 한국당 "MBC 직원 이메일 불법사찰 규명 요구"…개의 불발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전체회의 [사진=연합뉴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28일 'MBC 직원 이메일 불법사찰' 의혹의 진상을 규명을 요구하며 상임위 전체회의 개의를 요구했지만 불발됐다. 지난 23일에 이어 두 번째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2시 방송문화진흥회·방송통신위원회·MBC를 출석대상으로 하는 전체회의를 개최하자고 요청했지만, 여야 간사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불발됐다. 한국당 과방위원들은 성명을 내고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했다. 이들은
김도형 기자 2018-03-28 17:50:06
W+yDgeyehOychOuKlCDsp4DquIhdIOygleuztOychCwg6rWt7KCV7JuQ6rO8IOu5hOqzteqwnCDqsITri7TtmozigKYi64Ko67aB64yA7ZmUIOunney5oOudvCIg7KGw7Ius
[상임위는 지금] 정보위, 국정원과 비공개 간담회…"남북대화 망칠라" 조심
서훈 국가정보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보위원장실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간담회에서 강석호 정보위원장(왼쪽) 등 참석한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정보위원회는 26일 국가정보원과 남북·북미 정상회담 성사 여부 및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정보위원들은 여야 할 것 없이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해 발언을 일절 삼가는 등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강석호 정보위원장과 여야 간사들은 이날 오전 10시 비공개 간담회에서
서민지 기자 2018-03-26 15:22:01
7ZmY64W47JyELCDsmKTripQgMTbsnbwg7IaM7JyEIOqwnOy1nOKApuy1nOyggOyehOq4iCDsgrDsnoXrspTsnIQg64W87J2Y
환노위, 오는 16일 소위 개최…최저임금 산입범위 논의
환노위, 근로시간 단축 법안 처리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7일 전체회의를 열고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2018.2.27 photo@yna.co.kr/2018-02-27 05:05:44/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오는 16일 고용노동소위원회를 열고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을 골자로 하는 최저임금법 개정안 등을 논의
김봉철 기자 2018-03-08 09:38:09
4oCL7Jes7JW87KCV7LmY6raMIOKAnOq3vOuhnOyLnOqwhCDri6jstpUg64u07J2AIOqwnOygleyViCDsl6zslbwg64W466Cl7Jy866GcIOydtOukhOynhCDqsoPigJ0=
여야정치권 “근로시간 단축 담은 개정안 여야 노력으로 이뤄진 것”
27일 국회 환노위 근로시간 단축을 담은 법안을 처리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오전 홍영표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3당 간사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근로시간 단축을 담은 근로기준법 개정안 통과와 관련해 “여야의 노력으로 이뤄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홍 환노위 위원장은 “우리나라가 장시간 노동으로 세계에서도 가장 높은 장시간 노동을 하고 잇는데 이걸 획기적으로 단축하는 것”이라고 이번 개정안에 의미를 설명했다. 그는 이날 새벽까지 이어진 회의를 거론
송종호 기자 2018-02-27 15:39:19
4oCL7LKrIOusuO2EsSDrhJjsnYAg6re866Gc7Iuc6rCEIOuLqOy2leKApk9FQ0Qg6re866Gc7Iuc6rCEIOqyqeywqCAy7JyEIOu2iOuqheyYiCDtg4jstpwg67Cc7YyQIOuniOugqA==
첫 문턱 넘은 근로시간 단축…OECD 근로시간 격차 2위 불명예 탈출 발판 마련
27일 새벽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주당 법정 근로시간을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사진=연합뉴스] 국회가 주당 근로시간 단축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며 근로환경 개선에 나섰다. 이번 개정안 통과로 지난해 7월 고용노동부 산하 최저임금위원회가 올해 최저임금 7530원(시급 기준)으로 올린 것과 궤를 맞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 국가 중에 노동시간·임금격차 2위라는 불명예 탈출에 한 걸음 다가섰다. 27일 새벽
송종호 기자 2018-02-27 14:3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