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경의 법률이야기] 과로자살은 자살 아닌 ‘과로사’
[명경의 법률이야기] 과로자살은 자살 아닌 ‘과로사’
Q.저희 남편은 3교대 자동차 부품 공장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일이 힘들기는 하였지만, 건강체질이었고, 틈틈이 운동도 하면서 체력관리를 하는 편이었습니다. 그런데 회사가 점점 바빠지기 시작하면서, 남편은 교대시간과 무관하게 연장업무를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남편 얼굴보기도 힘들어지고, 식사도 제대로 못하고 회사에 출근하기 바빴습니다. 제대로 이야기를 나눈 지가 언제인지 가물가물 하였습니다.그렇게 지내던 중, 어느 날 남편이 집에 들어오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아무리 늦게까지 일을 해도 들어올 시간이 지났는데, 느낌이 이상하였습니 현정민 변호사(법무법인 명경)

명경의 법률이야기